49page

LIEUX DE MÉMOIRE DU BATAILLON FRANÇAIS 프 랑 스 대 대 전 적 지 49 줄 장-루이 소령 추모비 - SITE DU MONUMENT DU MEDECIN-COMMANDANT JULES JEA N-LOUIS 1933년 프랑스 군보건대학 시험에 합격한 장-루이 소령은 1939 ~1940년 전투동 안 포로생활을 하다가 1946~1947년 인도 차이나전쟁에서 복무한 후 유엔군 프랑 스 대대에 합류하였다. 줄 장-루이 소령은 1037고지 전투를 포함한 프랑스대대 초반 전투부터 희생정신 을 발휘한다. 특히 1037고지는 프랑스 대대가 4번째 군단 표창을 받은 전투이기도 하다 . 장-루이 소령은 1951년 5월 8일, 인근 마을 환자를 치료하고 프랑스대대로 돌아오 던 길에 지뢰를 밟은 한국군 5사단 소속 장병 2명을 발견한다. Admis en 1933 au concours de l’Ecole du service de santé militaire, le médecin-commandant Jules Jean-Louis est fait prisonnier pendant les combats de 1939-1940 en France puis sert en Indochine en 1946 et 1947 avant de rejoindre le Bataillon français de l’ONU. Le dévouement du médecin-commandant Jean-Louis se manifeste dès les premiers combats du Bataillon, notamment ceux de la cote 1037 pour lesquels il est cité pour la quatrième fois à l’ordre du Corps d’armée. Le 8 mai 1951, alors qu’il était parti soigner des civils coréens dans un village voisin, sur le chemin du retour pour rejoindre le Bataillon français, il repère deux soldats de la 5 e Division sud-coréenne blessés par une mine. Le médecin-commandant Jules Jean-Louis © Jean-François Pelletier 줄 장-루이 소령 La mort du médecin-commandant Jules Jean-Louis (8 mai 19 51) 줄 장-루이 소령의 사망 (1951년 5월 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