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page

LIEUX DE MÉMOIRE DU BATAILLON FRANÇAIS 프 랑 스 대 대 전 적 지 41 1037고지 - SITE DE LA COTE 1037 Cote 1037, 6 mars 1951. Un matin sur la cote 1037, le sous-lieutenant Jamet. 1037고지, 1951년 3월 6일 Raymond Benard © ANAAFF-ONU 1037고지의 아침을 맞이하는 자메 소위 Les combats de la Cote 1037 (2 - 6 mars 1951) Début mars 1951, le massif qui culmine avec la cote 1037 dans la région si tuée au nord de Pyeongchang est une position défensive clé tenue par deux bataillons d’élèves gradés nord-coréens, très déterminés et bien retranchés. Dans la nuit du 2 au 3 mar s 1951, les com- pagnies françaises escaladent la cote 1126 qui fait face à la cote 1037 et y rel èvent un batail- lon américain. Le 5 mars 1951 à 9h00, le Bataillon français attaque la cote 1037 en progressant à découvert et s’empare seul de la crête, dont les pentes et les arêtes glacée s sont hérissées de casemates. Le Bataillon tient solidement la cote pendant douze heures de contre-attaques nord-coréennes, grâce à un appui aérien intensif. 1951년 3월 초, 북한군 부사관생도로 구성된 2개의 대대는 1037고지와 함께 평 창 북쪽 지역을 굽어보는 이 산괴를 방어진지로 확보하고 있었다. 북한군 부사관 생도들은 결연하게 참호를 지키고 있었다. 1951년 3월 2일~3일 밤, 프랑스 중대들은 1037를 마주하고 있는 1126고 지까지 올라가 그 곳에 있던 미군 대대와 교대하였다. 1951년 3월 5일, 오전 9시, 프랑스대대는 얼 어붙은 언덕과 능선이 벙커로 가득찬 1037고지까지 무방비 상태로 전진하며 1037고지를 공격하 고, 이 고지를 홀로 확보하는데 성공한다. 프랑스대대는 무려 12시간에 걸친 중공군의 반격을 막아 내며 집중적인 항공지원에 힘입어 1037고지를 지킨다. 1037 고지 전투 (1951년 3월 2일~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