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page

LIEUX DE MÉMOIRE DU BATAILLON FRANÇAIS 프 랑 스 대 대 전 적 지 35 Chipyong-Ni, février 1951. Un blessé évacué par hélicoptère Sikorsky R5. 지평리 - SITE DE CHIPYONG-NI 지평리, 1951년 2월 F 52-109 R65 : ©Gabriel Appay/ECPAD/Défense 시콜스키 R5 헬기로 이송되는 부상자 Dans la nuit du 13 février 1951, l'attaque chinoise est déclenchée brutalement et dure jusqu’à l’aube, mais les vagues de soldats chinois se brisent sur la puissance de feu des bataillons de l’UNC. Dans la journée du 14 février 1951, des renseignements de la 2e Division confirment que le 23 e R.I. est complètement coupé de ses arrières et encerclé par quatre divisions ennemies. Les priorités du Bataillon français sont non seulement le réapprovisionnement en munitions, mais aussi l’évacuation des blessés les plus graves par hélicoptère. Au soir du 14 février 1951, en dépit de la gêne causée par les fusées éclairantes de l’UNC, les Chinois lancent de nouvelles vagues d’attaque. Une compagnie du 2 ème Bataillon américain, à gauche du Bataillon français, est submergée et perd le piton qu‘elle tenait. Les troupes chinoises dominent désormais le Bataillon français. Les contre-attaques françaises permettent toutefois d’éviter l’envahissement de Chipyong-Ni. 1951년 2월 13일 밤, 중공군의 공격은 기습적으로 시작되어 새벽까지 지속된다. 그러나 중공군의 파상공격은 유엔군의 화력앞에 무너지고 만다. 1951년 2월 14일, 미 2사단의 정보 부대는 23연대가 후위부대로 부터 완전히 고립되었고 중공군 4개 사단에 의해 포위되었음을 알린다. 프랑스대대에게 가장 시급했던 것은 탄약 보급만이 아니라, 중상자의 헬기 이송이었다. 1951년 2월 14일 저녁, 유엔군의 끊임없는 조명탄 사용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중공군은 새로운 파상공격을 시작한다. 프랑스대대 왼쪽에 위치하고 있던 미 2대대의 한 중대는 완전히 붕괴되며 점령하고 있던 고지를 빼앗기고 중공군은 프랑스대대를 장악하게된다. 그러나 프랑스대대는 여러차례의 반격을 시도하며 지평리가 함락되는 것을 막는데 성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