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page

LIEUX DE MÉMOIRE DU BATAILLON FRANÇAIS 프 랑 스 대 대 전 적 지 33 Chipyong-Ni, février 1951. Déplacement sous l’éclairage de l’avion Luciole. 지평리 - SITE DE CHIPYONG-NI 지평리, 1951년 2월 Collection J-L Posière © ANAAFF ONU 항공기 ≪ 뤼시올 ≫ 의 조명 아래 이동 La bataille de Chipyong-Ni (13 – 16 février 1951) Après s'être dégagé de l'encerclement de « Twin Tunnels », le Bataillon français s’avance en pointe à plus de 20 km de la ligne de résistance des troupes des Nations Unies. Le 3 février 1951, il occupe avec l’ensemble des autres bataillons du 23ème R.I. le village de Chipyong-Ni, un carrefour important vers le sud et Séoul. Le général Ridgway a décidé d'en faire un point de fixation sur lequel viendra buter l'ennemi pendant que la ligne de défense principale se stabilise à Wonju. Le 23 e R.I., renforcé de quelques chars légers, blindés anti-aériens et pièces d’artil- lerie, s'installe sur un périmètre de collines basses de cinq kilomètres de circonférence face à des pitons nettement plus élevés dominant la cuvette. A partir du 9 février 1951, les patrouilles quotidiennes révèlent la présence de Chinois en approche de plus en plus nombreux. ≪ 쌍터널 ≫부근 포위망에서 빠져나온 프랑스 대대는 유엔군의 저항선으로부터 20km이상 떨어진 지점까지 전진한다. 그리고 1951 년 2월 3일, 프랑스대대는 23연대의 다른 대대들과 함께 서울과 남쪽으로 진격하기 위한 전략적 요충지인 지평리를 확보한다. 리지웨이 장군은 주방어선이 원주에 구축될때 까지 이곳 지평리를 적군의 공격을 받는 거점으로 만들고자 한 것이다. 경전차, 대공 장갑차, 대포등의 지원으로 보강된 전력을 갖추게된 23연대는 훨씬 높은 고지를 마주보고 있고 낮은 언덕으로 구성된 둘레 5km의 방어진지를 구축한다. 1951년 2월 9일, 정찰대는 점점 더 많은 중공군이 가까이 접근하고 있음을 알린다. 지평리전투 (1951년 2월 13일~1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