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page

LIEUX DE MÉMOIRE DU BATAILLON FRANÇAIS 프 랑 스 대 대 전 적 지 프 랑 스 대 대 전 적 지 20 한국전쟁 참전 유엔군 프랑스대대 - LE BATAILLON FRANCAIS DE L’ONU DANS LA GUERRE DE COR EE A partir de janvier 1953, la ligne de front devient globalement plus calme malgré de nombreux com- bats obscurs et souvent sanglants, comme ceux de la région de Song-gok, au sud du « Triangle de fer  ». Le Bataillon français perd d’ailleurs davantage d’hommes de janvier à avril 1953 que pen- dant la même période l’année précédente. Le 27 juillet 1953, avec la signature de l’accord d’ar- mistice, en réalité un simple cessez-le-feu, trois années de combats particulièrement meurtriers s’achèvent dans la péninsule coréenne. Le 27 octobre 1953, le Bataillon français embarque pour l’Indo- chine sur l’USS General Black. Au fil de plusieurs réorganisations (« Régiment de Corée » entre 1953 et 1954), il va s’illustrer pendant la Guerre d’Indochine avant de com- battre en Algérie, puis être dissous en France en 1962. 1952 ou 1953. Un jeune volontaire sud-coréen du Bataillon français de l'ONU vraisemblablement photographié pendant l'hiver 1952-1953 en Corée. Il porte sur sa casquette d'hiver (à oreillettes) l’écu tricolore du Bataillon français des Nations Un ies. F 53-200 R150 : ©Photographe inconnu/ECPAD/Défense 1950년 11월2일 1952-1953년 경 겨울 한국에서 촬영된 것으로 짐작되는 유엔군 프랑스대대 소속 한국인 청년 지원병 . 방한모 (귀마개가 달린)에 유엔군의 삼색 방패 마크가 보인다. 1953년 1월부터 수많은 격렬한 전투에도 불구하고 전선은 전반적 으로 조용해진다.“철의 삼각지 대”남쪽에 위치한 송곡지역에서 의 전투도 그러했다. 프랑스대대는 1953년 1월부터 4월까지 전년도 동기간에 비해 많은 사상자를 냈다. 1953년 7월 27일 체결된 사실상 휴전협정이었던 정전협정이 체결 되고 한반도에서의 3년간의 살인 적인 전쟁이 막을 내린 것이다. 1953년 7월 27일, 프랑스대대는 USS General Black 호를 타고 인도차이나로 향한다. 수 차례 재 편성된 프랑스대대 (1953년~54 년“한국 연대”로 명명)는 인도 차이나에서 혁혁한 공을 세우고 알제리전에 참전후 1962년 프랑스 에서 해체된다. 2부 : 한국전쟁 참전 유엔 프랑스대대 전 적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