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page

개항기 광명 출신의 농민운동가 성우경(成禹慶)[1842~1916]은 본관이 창녕(昌寧)으로, 시흥군 남면 유등리[현 광명시 학온동]에서 태어났다. 시흥군 남면 동학(東學)의 집강(執綱)으로 활동하면서 1898년(고종 35)과 1904년(고종 41) 두 차례에 걸쳐 다른 집강들과 함께 이른바 시흥농민봉기를 주도하였다. 1차 시흥농민봉기는 일본의 침략과 간섭이 노골화하던 1898년 7월 7일에 일어났다. 성우경은 송태현(宋泰鉉)·김회상(金會祥)[하북면 번대방 집강]·이동식(李東植)[서면 율일리 집강]·이덕정(李德鼎)[동면 봉천리 집강]·엄우영(嚴宇永)·나순길(羅淳吉)·나한녀(羅漢女)[상북면 당산리 소임] 등과 함께 시흥군 내 42명의 동·리 집강들에게 사발통문을 돌리고, 전임 군수의 학정에 항의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들은 7월 9일 각기 농민들을 동원하여 집회를 열고 1차 시흥농민봉기를 일으켰다.
4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