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3page

일본 하나부사 공사 일행 조난비 이 비석은 1882년 6월 임오군란 당시 일본 공사를 지낸 하나부사 요시모토와 그의 일행이 조선을 급히 탈출하기 전, 인천도호부 관아(현재의 문학초등학교)에 잠시 머물렀던 것을 기념하기 위해 1934년에 세워졌다. 하나부사 요시모토는 조선의 강제 개항을 지휘하고 초대 조선 주재 일본공사를 지낸 인물이었다. 따라서 스를 기념한 비석은 일제 침략의 상징물로 여겨져 광복 이후 쪼개진 채 땅에 묻힌것으로 보인다. 그러다가 2002년 3월 문학초등학교 인근 공사장에서 다시 발견되어 시립박물관으로 옮겨졌으며, 좌우 측면이 새로로 쪼개진채 가운데 부분만 남아 있다. 비문에는 하나부사 공사를 수행하다 탈출과정에서 죽은 6명의 일본인의 이름과 함께 인천도호부사 정지용에 대한 내용이 적혀있다. 정지용은 영문을 모른채 피신해온 일본 공사 일행을 돕다가 나중에 이를 수치스럽게 여겨 자결하였는데, 비석에는 일본인들에게 도움을 줬다는 사실만 전하고 있다.
113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