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6page

세칭 홍공을 묵제열사라 호칭함은 그의 천성이 강의해서절의를 지킨 까닭이니 모든 가난을 극복하여 초지일관하고 위태롭고 어려운 자리에 처해서는 진퇴를 적당히 하고 위험을 무릅쓰고 적과 대치할때는 몸과 목숨을 돌보지 않은 것은 실로 우구충정의 열렬함에 기인한 것이리라. 공의 이름은 일섭이요 자는 찬명 초호는 치석 다음에 호를 묵재라 하다. 고려 개국 공신 태사 홍은열이 시조인데 여말에 정계가 혼란하여 공의 십육대조 원종공신 홍빈이 이조에 들면서 예산에 은거하야 망복의를 지키고 그의 증손 직장 홍순손이 비로소 연기로 이사하여 자손들이 대를 계승해서 호우의 승족이 되었다. 아버지는 병규요 어머니는 보성 오삼석의 딸이니 고종 무인(戊寅) 섣달 오일에 연북 봉촌(고복리 산양동)에서 공을 출산하였다. 청빈한 선비집 태생으로 어려서부터 영리하고 준수하고 강직하고 슬기로워서 사람들이 큰 그릇이되리라 하다. 그러나 나이 겨우 아홉살에 어머니를 여의고 환거 부친이 손수 정구 지역을 맡으면서도 아들 교육에는 열성을 다하더니 공이 십삼세때 아버지마저 세상을 떠나시니 아 기구한 운명의 시련이 이다지도 참혹할까. 공은 가정교육이 깊어 입신양명의 효도를 마음으로 맹세하고 있었으나 나이 벌서 열다섯인데 진학길이 없는지라. 고종 임진년에 가사를 형에게 일임하고 천애고아로서 떨어진 못 헤어진 신 초라한 모습으로 남으로 북으로 돌아다니며 탁신수학할만한 서당을 찾아 헤매기 벌써 일년이 넘었다. 하늘이 나를 버리지 않으심인가. 전북 고산에서 당세거유인 고진병 선생의 은고로 그 서당에서 침식하고 학습하니 인고 내핍하는 의지와 천재적 소질은 몇해 안가서 문예가 성취하고 문필이 훌륭하였다. 고종 을미년에 잠깐 고향에 돌아와 강릉 김진근의 딸과 결혼한 뒤 밤을 낮에 이어 열심히 과거공부를 하니 경전을 통달하야 문장이 섬부하였다. 고종 병오년에 궁내부 시험에 합격하야 장례원 장악과 주사에 임관된 뒤 각 궁기사관을 역임하고 익년 정미년에 시종원
76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