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6page


46page

하지만 어디에도 애국지사들과 관련된 표시는 전혀 찾을 수 없었다.
46page

윤자벽은 충남 연기군(燕岐郡) 전의면(全義面) 읍내리 전의시장에서 태극기를 휘두르며 만세운동을 펼쳤다. 전의면 신정리(新井里)에 거주하는 이수욱(李秀郁)은 서울에서 고종(高宗)의 인산(因山)에 참여하여 만세운동을 목격하고 귀향하여 윤자벽을 비롯한 마을 인사들과 1919년 3월 13일 장날 만세운동을 전개하기로 결의하였다. 이들은 태극기를 미리 제작하여 거사 당일 시장 통로인 갈정동(葛井洞) 고개에서 장에 가는 사람들에게 나누어주었다. 시장에 이르러 이수욱이 연설을 한 후 대한독립만세를 선창하자 군중들은 태극기를 꺼내어 휘두르며 일제히 대한독립만세를 외치고 시장 각지를 행진하였다. 헌병분견소의 헌병과 조치원에서 급거 출동한 철도원호대원(鐵道援護隊員) 20여 명이 합세하여 윤자벽을 비롯한 주동 인물 8명을 체포하였다. 윤자벽은 1919년 5월 9일 경성복심법원에서 소위 보안법 위반으로 징역 6월을 받고 옥고를 치렀다. 정부는 고인의 공훈을 기려 2006년에 대통령표창을 추서하였다. 출처 : 보훈처 공훈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