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7page

백낙열은 경기도 수원(水原) 사람이다. 1919년 4월 3일 수원군 장안면(長安面)·우정면(雨汀面) 일대의 독립만세운동에 참가하였다. 이곳의 만세운동은 차희식(車喜植)을 비롯한 차병한(車炳漢)·차병혁(車炳爀) 등의 지휘로 전개되었다. 이들은 장안면 덕정리(德亭里) 뒷산에서 횃불을 올리며 독립만세를 고창하였다. 그리고 4월 3일 장안면 석포리에서 시작되어 시위군중은 독립만세를 부르고 장안면사무소로 행진하였다. 이날 정오 수촌리(水寸里) 이장 백낙열(百樂烈)은 장안면사무소에서 만세운동이 전개되고 있다는 사실을 동민들에게 알리고 시위참여를 촉구하는 등 군중을 규합하였다. 이후 시위군중은 백낙열의 주도로 태극기를 앞세우고 장안면에서 우정면으로 시위행진을 벌였다. 이때에 백낙열은 면사무소와 주재소를 습격하여 집기류와 공문서를 파기하는 등 격렬한 시위를 전개하였다. 정부는 고인의 공훈을 기리어 2002년에 건국포장을 추서하였다. 출처 : 보훈처 공훈록
97page

각리, 죽리
97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