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page

옛 장안면사무소터 이곳은 장안면사무소가 있던 곳이다. 1919년 4월 3일 장안과 우정 지역에서 만세 운동을 하던 만세꾼은 주곡리를 출발하여 석포리, 수촌리를 지나 어은리에 있는 장안면사무소에 도착하였다. 장안면사무소에 모인 사람들은 장안면장에게 만세운동에 함께 동참할 것을 요구하고는 면사무소에 불을 질러 모두 태웠다. 만세꾼들이 면사무소를 모두 불태운 것은 일제 식민 지배에 대한 저항의 표시였다. 이후 만세꾼은 장안면사무소에서 쌍봉산으로 이동하였다.
82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