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page

아프리카 가난한 나라 말라위의 교도소에 임하시는 하나님
3page

몸은 하나인데 많은 지체가 있고 몸의 지체가 많으나 한 몸임과 같이 그리스도도 그러하니라 우리가 유대인이나 헬라인이나 종이나 자유인이나 다 한 성령으로 세례를 받아 한 몸이 되었고 또 다 한 성령을 마시게 하셨느니라 (고전 12:12-13) 그리스도 부활의 주 예수님과 함께 연합된 성도 여러분께 멀리 말라위에서 안부를 여쭙습니다. 여 러분의 정성어린 기도와 후원으로 모든 사역이 순 조롭게 진행되고 있음에 감사를 드립니다. 2019년 부활절 예배시간에 50명의 재소자들이 예수 그리스도와 연합됨의 증거로 세례를 받았습 니다. 세례증서와 함께 작은 십자가를 하나씩 기념 물로 주었습니다. 출소 후에도 어디에 있든지 그것 을 간직하며 시시때때로 세례의 의미를 상기하고, 특히 시험에 빠지게 될 때 그의 죽으심과 합하여 죄에 대하여 죽은 자신의 신분을 새삼 깨달으면서 이겨나가라고 권면했습니다. 그리고 전 세계의 그리스도인은 물론이고 심지 어 이미 이 땅을 떠난 성도들과 아직 태어나지 않 은 성도들까지 모두가 한 분 그리스도의 몸이라는 사실을 상기시키며 출소를 하면 바로 지역교회에 소속되어 성도들과의 교제를 통해 믿음을 지켜 나 가라고 호소했습니다. 먼 아프리카, 작고 가난한 나라 말라위, 그곳에 서도 가장 바닥이라고 할 수 있는 교도소의 재소자 들도 머리되신 그리스도께 연합된 성도들입니다. 이들이 흔들리지 않고 굳게 서 있도록 기도해 주시 기 바랍니다. 특별히 기쁜 일은 압둘라 모하메드 -이름만으 로도 무슬림이라는 것을 대번에 알 수 있는-라는 재소자가 50명 중 한 사람으로 세례를 받게 된 일 입니다. 무슬림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페즈라는 챙 없는 모자를 쓰고 있던 그가 언제부터인지 페즈 도 벗고 주일 설교에 몰입하는 것을 보고 그를 꾸 준히 격려하고 관리하여 이번에 그가 세례를 받고 그리스도인이 되겠다는 결심을 하게 된 것입니다. 할 렐루야! 예년과 같이 이번 부활절에도 시편 51편을 가지 고 성경암송대회가 열렸습니다. “내가 죄악 중에 출생하였음이여 내 어머니가 죄 중에서 나를 잉태하였나이다… 내가 범죄자에 게 주의 도를 가르치리니 죄인들이 주께 돌아오리 이다.”(시 51:5, 13) 이미 외신을 통해 널리 알려진 바와 같이 금년 도 말라위의 홍수사태는 심각하기 짝이 없었습니 다. 국가재난사태가 또 다시 선포되었고 수없이 많 은 가옥들이 침수되거나 무너졌습니다. 물론 많은 인명 피해도 났습니다. 피해규모에 비해 너무도 역 부족입니다만 원어나더(One Another) 프로그램이 라는 구호체제가 이미 마련되어 있기에 이를 통해 한 가정씩 도움을 받고 있습니다. 사역이 오래되다 보니 자연스레 차량이나 건물 등이 하루가 멀다하고 문제를 일으킵니다. 처음부 터 이미 중고였던 것을 구입한 터라 10년 이상 울 퉁불퉁한 시골길을 달렸던 이들 트럭들을 계속 수 리보수하는 것보다는 아예 폐기처리하는 것이 오 히려 경제적이겠다 싶기도 합니다. 각 학교의 급식 장도 세월이 흐르면서 솥바닥에 구멍이 뚫리고 시 멘트 바닥이 갈라지는 등 보수 교체 작업이 시급합 니다. 성도여러분의 기도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엊그제 부활절 행사의 이모저모를 담은 사진과 동영상을 보내드립니다. 다시 한번 여러분의 기도를 간곡히 호소하면서 이만 줄입니다. 말라위에서 김용진 선교사 올림 2019년 5 월 19 일 ③ 선교보고 - 아프리카 말라위 아프리카 가난한 나라 말라위의 교도소에 임하시는 하나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