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page

나는 영원한 기독교인
3page

5월 4일 토요일 모처럼 미 세먼지 없는 화창한 날씨에 이른 아침부터 교회로 모였 습니다. 육군 제3 보병사단 23연대 십자군 교회에서 이 루어질 세례예식에 참석을 위한 것이었습니다. 언제나 그랬듯이 새생명의 탄생을 지켜보는 것은 알 수 없는 묘한 기쁨과 가슴 깊숙한 뭉클함이 있습니다. "사나이로 태어나서 할 일도 많지만 너와 나 나 라지키는 영광에 살았다" 성난 황소처럼 거친 숨소리와 함께 검게 그을 린 얼굴로 행군하며 나타난 훈련병들의 그 모습들 과 함께 그들의 눈동자 망울망울을 보노라면 무엇 이든지 해낼 수 있다는 끝없는 기개와 오직 웅대한 꿈을 향해 열정을 가지고 달려 나가겠다는 노도와 같은 투지로 무장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들은 이내 세례식과 함께 목자를 따르 는 양처럼 순한 수도자로 바뀝니다. 영혼구원의 갈급함과 새로운 삶의 세계로 가고 자하는 간절한 바램이 모든것을 온전히 하나님께 맡기고 오직 주님의 인도에 따르겠다는 순종의 자 세로 거듭나는 것입니다. 세례자 90명과 훈련병 80명 등 참석자 200여 명 은 조원영 목사님의 오랫동안 길이길이 새길 참된 복음 전함과 죄의 사람을 벗어버리고 하나님을 받 들어 충성하며, 주님의 몸된 지체로서의 삶을 살고 자 굳게 다짐하는 세례식을 연대 군목 양준혁 목사 님의 기도를 시작으로 성스럽게 진행하였습니다. 집례자에 의해 머리에 성수를 얹고 축도를 받는 장 병들의 얼굴은 이내 엄숙함과 감동으로 상기되어 있었고 단을 내려오는 그들의 발걸음은 가나안 땅 을 향해 진군하는 여호수와 갈렙처럼 비장하기조 차 했습니다. 이어서 군목 권민성 목사님의 세례공표에 이어 장석남 목사님의 주재하에 성찬예식을 진행하였 는데 이 모든 의식이 그리스도와 함께 옛사람이 죽 고 그리스도의 부활과 함께 새사람으로 사는 일을 믿음의 행위로 나타내는 예식임을 다시 한번 군장 병 세례자에게 각인시키는 것이었습니다. 이제 진 정한 하나님의 자녀로 공표되는 영광의 시간을 축 하 하기 위해 임범창 집사님이 지휘하는 필그림 앙 상블의 연주가 이어지자 빈자리 없이 꽉 들어찬 장 내의 분위기는 최고조에 이르렀습니다. 모든 참석 자들의 열화와 같은 박수 속에 연주가 끝나자 이제 마지막 순서로 군세 례자 전원이 기립하여 세례를 받은 "나는 영원한 기독교인" 이라는 제목으로 결 단의식을 가지고 장내가 떠나갈 것 같은 우렁찬 목 소리로 1. 나는 세례교인으로서 항상 믿음의 기독 장병이 되겠습니다. 2. 나는 세례교인으로서 기도와 말씀 생활에 전념하겠습니다. 3. 나는 세례교인으로서 주일에는 교회에 나가 예배드리겠습니다. 4. 나는 세례교인으로서 군 생활에 최선을 다해 임무 수행 하겠습니다. 를 외치며 축도와 함께 모든 예식을 마쳤습니다. 작별의 시간 군장병들의 배웅을 받으며 3사단 병영을 떠날 때 세례예식 순서지의 끝머리에 있는 성경구절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너희가 세례로 그리스도와 함께 장사되고 또 죽은 자들 가운데서 그를 일으키신 하나님의 역사 를 믿음으로 말미암아 그 안에서 함께 일으키심을 받았느니라 (골2:12) 아멘 !! 2019년 5 월 12 일 ③ 김규태 집사 (비전 2020운동본부 서기) 나는 영원한 기독교인 만민에게 전도- 비전2020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