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7page

단군께서 나라를 세우시고 홍익인간의 이념을 베푸신 뒤 오천년에 이르는 동안 흥망의 변고가 여러 번 있었어도 민족의 명맥이 끊긴 것은 일본 제국주의에 의해 처음 있었던 참변이었다. 지강 양한묵 선생은 3.1독립운동 민족대표로서 그들과 맞서 싸우다 옥중에서 삶을 버리고 의를 취하셨다. 나라를 위하여 목숨을 바치신 선열은 호국의 기둥이시니 더러 한 분이 흘리신 피로 인하여 겨레가 활기를 찾고 다시 살아날 수 있음이여! 해남이 낳은 나라의 얼이신 선생 그 분은 비록 가시었으나 겨레 위한 삶과 애국의 고귀한 정신은 오늘에 이어져 후세를 살아가는 우리들의 귀감이 되어 청사에 길이 빛나리.
127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