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page

New Releases | DVD & Blu-ray Disc EuroArts www.euroarts.com 모리스 베자르 미발표 영상 - 볼레로 & 봄의 제전 모리스 베자르(안무), 듀스카 시프니오스·마이야 플리세츠카야(볼레로) 외 볼레로 속 베자르의 ‘여신’들을 만나다 2019년에 나온 이 영상물은 모리스 베자르(1927~2007)의 대표작 ‘봄의 제전(1959)’과 ‘볼레로(1960)’이 수록되어 있다. 미발표 영상물로 각 작품들이 1960~70년대의 흑백과 컬러 영상으로 비교하며 볼 수 있도록 복원되었다. 대형원탁 위에 한 명의 발레리나가 관능적인 춤을 추는 안무로 유명한 ‘볼레로’의 1962년 필름(흑백)에는 듀스카 시프니오 스(1933~2016)가, 1977년 필름(컬러)에는 마이야 플리세츠카야(1925~2015)가 출연한 다. 베자르는 세르비아 출신의 시프니오스를 위해 이 작품을 만들었다. ‘봄의 제전’도 흑백(1960)과 컬러(1971)로 되어 있다. 하나의 작품을 흑백과 컬러로 만나는 재미가 쏠 쏠하다. 영상에 대한 감각은 시대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에 카메라 워킹도 각기 다르다. [보조자료] - ‘클래식’이라 이름 붙여진 이 영상물은 발매되지 않았던 베자르의 1960~70년대에 초연하고 촬영한 ‘봄의 제전’과 ‘볼레로’를 디지털화하여 복원한 것이다. - 프랑스 출신 모리스 베자르(1927~2007)는 20세기 발레의 혁명가였다. 청소년기에 연극과 오페라에 빠졌다가 무용을 접한 뒤 발레로 방향을 틀었다. 18세에 마르세유 발 레단에 입단했고 스웨덴 왕립발레단에서도 활동했던 그는 고전 발레와 결별하며 유명 세를 얻었다. 1987년 자신을 세계적인 무용가로 키워 준 벨기에를 떠나 스위스 로잔에 정착하고 발레단 이름도 ‘20세기 발레단’에서 ‘베자르 발레 로잔으로 고쳤다. - 생전에 남긴 250여 편의 안무작 중 50여 편이 그에게 명성을 안겨주었다. 그중 1959년 작 ‘봄의 제전’과 1960년 작 ‘볼레로’는 대표작이 다. - ‘봄의 제전’은 봄에 분출하는 생명의 거대한 에너지 자체를 강렬한 동작으로 살린 작품이다. 전반부는 남성 무용수, 후반부는 여성 무용 수 군무가 등장해 움직임의 대비를 나타내는 한편, 마지막에는 이들이 섞이고 한 커플의 무용수가 위로 들어올려지며 마무리된다. - ‘볼레로’는 단순하게 시작한 음악이 갈수록 강렬해지는 특유의 비트와 리듬이 베자르의 힘과 관능미를 앞세운 무용수들의 동작과 혼연일 체 되어 놀라운 시청각적 흥분을 가져다준다. 이 작품은 대형원탁 위에 한 명의 발레리나가 관능적인 춤을 추는 안무로 유명하다. 베자르는 ‘볼레로’를 듀스카 시프니오스(1933~2016)를 위해 만들었다. 세르비아 출신의 그녀는 당시 최고의 주가를 달리던 발레리나다. 이후 마이야 플리세츠카야(1925~2015) 등이 그 자리를 이어나갔다. 이 영상의 큰 특징이라면 두 여성무용수를만날 수 있다는 점이다. - 영상물은 4개의 트랙으로 되어 있다. 포함된 낱장의 해설지에는 출연진, 간단한 정보가 기입되어 있다. ①볼레로: 1962년 흑백필름. 듀스카 시프니오스 ②볼레로: 1977년 컬러필름. 마이야 플리세츠카야 ③봄의 제전: 1960년 흑백필름. 이고르 마르케비치(지휘)·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 ④봄의 제전: 1971년 컬러필름. 앙드레 반데르누트(지휘)·벨기에 국립오케스트라 - 1960년대와 1970년대를 각각 흑백과 컬러로 만나는 재미가 쏠쏠하다. 영상에 대한 감각은 시대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에 각 시대별로 카 메라 워킹도 다르다. EuroArts 2057488 [DVD] ‘선동가와 철학자’ 뇌섹남, 독설남, 완벽남 첼리비다케(1912~96)의 모든 것 [1950~1994년 영상 모음 - 세르주 첼리비다케 13DVD 박스물] 첼리비다케(지휘), 뮌헨 필하모닉, 베를린 필하모닉, 슈투트가르트 방송교향악단, 토리노 방송교향악단, 다니엘 바렌보임(피아노), 얀 슈미트-가레(영상) 1950~1994년 영상 모음-세르주 첼리비다케의 모든것 그동안 유로아츠, 아트하우스, 오푸스아르떼 등에서 발매된 세르주 첼리비다케 (1912~1996)를 13장의 DVD에 모은 스페셜 박스물이다. 브루크너 4번·5번·7번·9번, ‘틸 오일렌슈피겔의 유쾌한 장난’, 드보르자크 ‘신세계’, 브람스 피아노 협주곡 1번·2번과 슈 만·차이콥스키 피아노 협주곡 외 라벨, 드뷔시 등이 수록되어 있다. 젊은 시절 그의 리허 설은 완벽한 음악을 위한 강행군이었다. 독설과 단원들에 대한 무시는 기본이었다. 노년의 그는 부드러워졌다. 그럼에도 끊임없이 멈추고, 반복하기를 ‘반복’한다. 수다스럽기까지 하 다. 하지만 이 과정이 음악의 정교함으로 드러난다. 그의 삶에 관한 영상다큐멘터리와 여 러 편의 리허설 실황에 잘 담겨 있다. 단원들과의 마찰로 인해 떠났던 베를린 필과 38년 만의 재회한 그의 브루크너 교향곡 7번(1992년)과 리허설 필름은 귀한 자료다. 해설지(34 쪽·영문)에는 영상물 스펙이, 224쪽 분량의 하드케이스 책자(영·독·일어)에는 그의 인 터뷰가 수록되어 있다. [보조자료] - 세르주 첼리비다케(1912~1996)는 지금으로 따지면 ‘뇌섹남’이자 ‘독설남’ 그리고 ‘완벽 남’이었다. 베를린 예술대에서 철학, 수학, 작곡, 지휘를 공부했다. 그의 리허설은 가혹했 다. 악단과 단원을 멸시하곤 했다. 그러면서도 모든 소리가 원하는 대로 나올 때까지 철저 하게 리허설을 이끌어 갔다. 모두 암보로 지휘했다. 베를린 필 상임지휘자 대우(1945~52) 를 받았던 그는 젊은 날부터 이러한 자세를 고수했다. 베를린 방송교향악단(1945~46), 스웨덴 방송교향악단(1965~71), 슈투트가르트 방송교향악단(1971~79), 뮌헨 필하모닉 (1979~96)에서도 자세는 변치 않았다. - 20세기가 지날수록 녹음 기술은 완벽해져 갔지만 그는 녹음을 기피했다. 그 기술을 믿 지 못했던 것이다. 1996년 첼리비다케의 사후 유족들은 비정규 해적음반이 범람하는 것이 두렵다는 이유로, 미발표 리사이틀 기록을 EMI와 도이치 그라모폰에서 공식 CD로 발매하 도록 했다. - 그동안 유로아츠, 아트하우스, 오푸스아르떼, 이데알레 오디언스 레이블 등에서 발매된 영상물을 한데 모은 박스물은 13장의 DVD(종이케이스)로 구성되었다. 해설지(34쪽·영문) 에는 영상물 스펙이 담겨 있다. 224쪽 분량의 하드케이스 책자(영·독·일어)는 첼리비다 케의 인터뷰다. 생전 그의 일거수일투족을 영상에 담았던 얀 슈미트-가레 감독의 첼리비 다케론도 들어 있다. - 이 박스물의 묘미는 그의 리허설 현장이다. 독설남은 말도 많다. 만년의 육중한 체력과 달리 그의 입과 언어는 선율 사이에 계속 박힌다. 그 말들이 단원들을 일깨우고 음악에 완 벽을 더한다. 13장의 DVD 중 한국어 자막은 영상 ‘선동가와 철학가’(1DVD)에만 되어 있다. 하지만 리허설의 노장은 몸과 표정으로 모든 것을 다 담기에 자막이 없어도 불편하지 않 다. 첼리비다케의 팬이라면, 브루크너의 팬이라면 영상 관람 후 ‘광팬’이 될 것이다. EuroArts 2087968 [13DVDs] 57 www.aulosmedia.co.kr 56 아울로스뉴스 제 79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