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page

봉양재중건 기 (團陽寶重建記) 밀성박씨(密城朴!f;)는 신라(新羅)와 고려 (高麗) 이래로 온 나란를 통 털어 드라난 성씨(姓民)가 되었다. 고려 말 조선 초(麗末購初)에 이르러 송은선생 (松隱先生) 충숙공(忠、關公) 같은 이는 문장(文章)과 풍절(風節)로서 한 시대 의 본보기가 되었는데, 그 아들인 우당(憂堂)- 인당(忍堂)- 아당(맴堂)- 졸당 (쐐堂) 네 형제가 마지 지란(호蘭)과 옥수(玉樹)처럼 광채가 뒤섞이어 서로 바지었다. 이로부터 오백년(五百年)의 역사가 흐르는 동안 그 자손의 수(數) 가 번성하여 거의 한 지방에 두루 퍼지었다. 우성(佑成)은 밀성(密城)의 향인(獅Á)으로서 교유(交遊)하는 사람으로 박씨 (朴民)가 많았는데 갑신년(甲申: 2004) 겨울에 졸당공파대종화장(쐐堂公派大 宗會長) 종현(鍾現)과 그 종인(宗Á) 등줄(登때)이 고양(高陽)의 우거(萬탬)로 우성(佑成)을 찾아오}서 말하기를 “우리 졸당선조(샘堂先祖)의 산소가 합천(俠 川)의 몽기(鳳基)에 았어, 해마다 서리가 내리면 원근(遠近)의 자손들이 모두 와서 향화(香火)를 받드는데 정성을 다하고 있습니다. 산소 아래에 있는 재 살(顆室)을 봉양재(鳳陽寶)라 하는데. 실지로 자손들이 재사를 지내고 성묘 ( /:힘꿇)를 할 때 제숙(齊宿)의 장소로 삼고 있습니다. 왕년에 중재(重驚) 심꽁­ (金公) 황(院)이 지은 가문을 그 헌마(幹閒)에 달았으나, 세월이 또한 오래되 어 재사(뿜舍)가 허물어지 무너짐에, 종현이 그 의논을 주도하고 여라 일가 뜯이 뜻을 모아 건물을 철거했습니다. 그 옛터를 개척하여 넓히고 그 재목을 새로 구입하여 경영(經營)하고 축조(藥造)하기를 한해가 걸렸는데 새 건물이 날아갈 듯 산뜻합니다. 이에 우리 선생익 글을 얻어 그 사실을 기록함으로써 그 와관(外觀)을 꾸미고자 합니다”라고 하였다- 그리하여 『연방실기(聯芳實記)j 라는 한 잭자를 내어 보이면서 말하기를 “설기(實記)는 상·하(上下) 두 편이 있는데 그 하편(下篇)은 우리 졸당꽁악 - 시문(詩文) 몇 편과 그 부록(附錄) 문자로 되어 있습니다”라고 하였다. 우성 (佑成)이 그 대강익 줄거리를 훌어보고 돌려주며 이르기를 “전에도 봉양(鳳 陽)이라 한 것은 봉산(鳳山)의 재실이 별도로 있어서이고, 삼기(三破)의 대평 (大平)에 있는 것 또한 졸당공 묘소의 재실에 소속된 것이다. 곽면우(郭i免字) 징군(徵君: 徵士의 존칭)익 기문(記文)에 상션l허 그 경위(經繹)가 서술되어 졸당공의 덕익(德、嚴)의 추술(追述)에 정성을 다하였고, 중재(重寶) 김공(金公) 악 기문에도 또한 그 스승의 말씀을 더욱 보완했으니, 그것만으로도 선조의 아름다움을 기라고 찬양함에 거의 유감이 없는데, 다시 무엇으로 얽어 중언 부언 하겠는가”라고 하였다. - 37- 屬‘陽寶重建듬己 密城之朴 自羅麗以來 寫通國著姓 至麗末蘇初 有若松隱、先生많、 뽑公文章風節 嚴表一代 而其子憂忍、Q亞쐐四堂 如호蘭玉樹 交輝 而互映 自技以降 歷五百載 其麗是審 幾遍-省、 佑成 以密城獅 人 所與交 多朴a 歲甲申장 쐐堂公派大宗會長鍾現 與其宗人 登면 끓佑成3二高陽萬盧 日我쐐堂先祖衣題之藏 在俠川之鳳基 每歲짧落 遠近子孫 I或來奉香火 推護 瑩下有驚日鳳陽 實폈子 孫흉흉補齊宿之所 往年 重蘭金公뽑 記其植훗 歲且久 驚舍類rc 鍾現主議 諸宗合意 澈而去之 紀其址而廣之 購其材而新之 營 集閔歲 陳字쫓즐然훗 tt者 欲得홈子之文 以識其實而f多其觀 因 出示聯芳實記-ffiJ 日實記有上下兩編 其下編 좋흠돼할·公낀詩 文幾篇及其附錄文字m 佑成閔I視其大魔而復之 日前乎鳳陽而딩Ij 춰 rm山之顆 在三U많大平 亦屬샘堂公之幕爾 郭佈字徵君之記 5¥ 왔其經韓-而追述f出堂公之德、構 備至 重濟金公之記 又因其師Zζ 꾀띠t曾益之 其於稱、揚先徵 캠無遺應찾 又何架聲之寫 兩人슴節 而對 B짧붕또重建훗 宜5]IJ有記 子無l電麗 因略述其間架日齊凡五 間 中寫堂二間 而東西寫室 東)間而西二間也 짧之前 딩IJ~R東 西濟各三間 東驚扁日追思、 西驚扁日情話 就其南X作門舍三間 扁日來慶 짧規模租備 所謂혐完웨美者也 佑成 짧推今 日 {삼尙大; 變 唯物是뿔 古之賢聖 所以維持人紀而技樹世敎者 學不免폼廢 有識之士 끓妹憂數 乃今朴f(J-門 有見於報本追遠之道 슴心넓 力 思所以뿔祖而敎宗 以作-方之模階 何其露、랐 흡人 有鳳嗚 朝陽之語 今技鳳陽之扁 其或寫來世之瑞徵也耶 是寫記 歲ζ西二千五年大暑節 大韓民國學術院會員成均館大學校名뿔敎授退홉學없f究院長 民族文化推進會長文學博士廳)‘|‘|李佑成 記 - 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