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6page

故 배춘희 타국만리 끌려가 밤낮없이 짓밟혔네. 오늘도 아리랑 눈물솟는 소녀 아리랑. 내 꿈을 돌려주오 내 청춘을 돌려주오. - 소녀 아리랑 中 -
126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