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page

New Releases | DVD & Blu-ray Disc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가 연주하는 브람스 브람스: 대학축전 서곡, 바이얼린 협주곡, 교향곡 4번 바이얼린(율리아 피셔),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 벨저-뫼스트 『대학축전』 서곡을 들으며 가장 먼저 든 생각은 팽팽한 긴장감으로 연출된 앙상블의 응집 력이고 유기적인 활력이다. 브람스 음악은 생생한 활력으로 꿈틀거린다. 전체적으로 관악 기 연주자들의 솜씨가 매우 돋보이며, 악기간의 화음도 매우 좋고 아주 자연스럽다. 색채 감이 뚜렷한 현악기들의 연주도 매우 인상적이다. 바이올린 협주곡의 독주자는 현재 가 장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독일의 바이올리니스트 율리아 피셔(Julia Fischer)다. 힐러 리 한과 현재 가장 유명한 여류 바이올리니스트다. 12세에 메뉴인 콩쿠르 우승자로 2007 년 그라모폰 ‘올해의 연주자’로 꼽힌 그녀는, 이미 펜타톤에서 네덜란드 악단과 내놓은 브 람스 바이올린 협주곡이 유명하고, 브람스 협주곡을 아주 좋아하는 연주자다. 역시 그녀의 연주가 이 음반에서는 백미다! 교향곡 4번의 피날레 악장, 즉 파사칼리아의 형식을 따른 4 악장에서 수석 플루트 연주자 조슈아 스미스의 숨 막히는 독주 변주는 압권이다. 클리블 랜드 오케스트라의 단원 중에 가장 유명한 사람에 속하는 그는 1990년 20세에 클리블랜 드 오케스트라에 들어왔는데 과연 플루트의 달인이다. 그의 황홀한 플루트 솜씨를 눈여겨 보는 일은 특별한 즐거움이다. **본 타이틀은 이미 발매되었던 박스물 BVE08009에 들어있던 동일한 낱장입니다. [미국 최고의 오케스트라] 이 블루레이 영상물은 2014년 1월 9일, 미국의 ‘빅 5‘ 오케스트라 중의 하나인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의 콘서트 실황을 담은 것이다. 장소는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의 전용 홀인 세 브런스 홀(Severance Hall)이다.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는 1918년에 창설되었으니 현재 2018년으로 꼭 100년이 된 악단이다. 원년에 니콜라이 소콜로프(Nikolai Sokoloff)가 수석 지휘자로 부임한 이래, 아르투어 로진스키, 에리히 라인스도르프, 조지 셸, 피에르 불레즈, 로린 마젤, 크리스토프 폰 도흐나니 같은 쟁쟁한 거장들이 이 악단을 거쳐 갔고, 현재는 2002년도에 도흐나니로부터 바통을 이어 받은 프란츠 벨저-뫼스트(Franz Welser-Möst) 가 악단을 이끌고 있다. 벨저-뫼스트는 1960년 린츠 태생의 오스트리아 지휘자다. 런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재임 기간에는 잠시 오욕의 세월이 있었지만 2000년까지 취리히 오 페라 하우스에서 음악감독을 하고 2005년도에는 취리히 오페라의 총감독에 오를 정도로 실력을 인정받았다. 1993년 2월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를 처음 객원 지휘한 적이 있었는 데, 그것이 인연이 되어 결국 2002년에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의 음악 감독직을 맡게 되 었다. 고난의 런던 필 시절에도 그는 프란츠 슈미트의 교향곡 4번으로 1996년 그라모폰 상을 받기도 했을 정도로 그의 뜨거운 정열의 탐구력과 실력은 인정받았다. 최근 뉴욕 타 임스는 벨저-뫼스트 휘하의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를 발군의 앙상블 능력, 우아한 소리, 뛰어난 색채감, 음악적 응집력 등을 들어 ’가장 훌륭한 오케스트라‘라고 선언했다. 2008년 도에는 영국의 클래시컬 뮤직 전문지 그라모폰이 평론가들에게 의견을 물어 세계 오케스 트라 순위를 정한 적이 있는데, 거기서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는 7위를 할 정도였다. LA 필,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 보스턴 심포니, 뉴욕필, 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 등 유명 오 케스트라들이 모두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에게 밀렸다. 현재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의 위 상을 그대로 말해준다. 2017 테아트로 레알 실황 - 모차르트 ‘루치오 실라’ 이보르 볼턴(지휘), 테아트로 레알 오케스트라·합창단, 클라우스 구스(연출·디자인), 쿠 르트 스트레이트(실라), 파트리시아 프티봉(주니아), 실비아 산타페(체칠리오) 외 타이틀롤을 압도하는 프티봉의 열연과 존재감 2017년 10월, 마드리드의 테아트로 레알의 ‘루치오 실라’ 실황으로, 연출계의 명장 클라우 스 구스가 연출한 프로덕션이다. 로마의 독재자 실라, 그로부터 추방당한 체칠리오와 그의 여인 주니아, 이들의 삼각관계의 사랑과 증오를 그린 작품이다. 타이틀 롤의 스트레이트와 주니아의 약혼자로 바지역할(여성 가수가 바지를 입고 남장)을 맡은 산타페의 존재감보다 주니아 역의 프티봉의 활약이 눈부시다. 프랑스 바로크 음악의 해석에서 발군의 가창력과 해석을 들려주는 프티봉은 그녀만의 참신한 모차르트 음악을 그려낸다. 독재자의 사랑을 이용하여 그를 죽이라는 운명 앞에 고뇌하는 후반부가 압권. 볼턴의 무게 실린 지휘도 작 품의 비극적 무게를 더한다. [보조자료] - 2017년 10월, 마드리드의 테아트로 레알에 오른 ‘루치오 실라’ 실황을 만날 수 있는 영상 물로, 유럽에서 최근 가장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는 연출가 클라우스 구스가 연출한 프로덕션이다. - ‘루치오 실라’는 로마의 독재자였던 실라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그로부터 추방당한 체칠리오와 그의 여인 주니아. 하지만 실라는 주니아를 사랑한다. 권력자의 사랑과 증오, 안정과 불안정, 죽음과 삶의 양면성을 담은 이 작품은 모차르트(1756~1791)가 1772년, 그 러니까 그의 나이 16살일 때 작곡했다. 이 시절의 모차르트의 기법은 고전적인 옷을 입었 으되, 한편으로는 해체를 통해 악기와 노래를 자를 자유롭게 하는 법을 배웠다. - 작품의 주인공은 실라이다. 타이틀롤을 맡은 쿠르트 스트레이트의 열연은 각 장마다 빛 난다. 무엇보다 눈길이 가는 인물은 주니아 역을 빛낸 파트리시아 프티봉이다. 프랑스 바 로크 음악의 해석에서 발군의 가창력과 해석을 들려주는 인물로 평가되는 프티봉은 고음 악적 자세로 모차르트가 남긴 선율을 환상적으로 채색한다. 주니아의 약혼자 체칠이로 역 은 ‘바지 역할(여성 가수가 바지를 입고 남장)’로 실비아 트로 산타페가 맡았다. - 클라우스 구스의 연출과 무대는 특정 시대나 장소를 가늠할 수 없다. 다만 현대적이고 도회적인 무대와 세련된 감각의 조명이 보는 이의 눈을 즐겁게 한다. - 이보르 볼턴의 지휘와 테아트로 레알 오케스트라의 연주는 날렵한 속도감과 진취적인 분위기보다는 진지하고도 무게감을 느끼게 하는 해석 방향을 취한다. 고뇌에 빠진 권력자 루치오 실라의 존재와 분위기에 힘을 실어주는 음악적 해석이다. 해설지에는 작품해설이 영어·프랑스어·스페인어·독일어로 되어 있다. Belvedere BVE08 010 [Blu-ray] BelAir BAC150 [DVD] BelAir BAC450 [Blu-ray] 한글 자막 Belvedere www.belvedere-edition.de 53 www.aulosmedia.co.kr 52 아울로스뉴스 제 76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