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8page

마약 중독자가 생살여탈권 서청 출신의 삼양지서 주임은 "하루라도 죽이지 않으면 밥맛이 없다"고 입버릇처럼 말했다. 학살을 일삼던 제9연대 정보과장은 매일 모르핀을 맞아야 하는 마약중독자였다. 당시는 이런 자들이 제주도민의 생살여탈권을 쥐고 있었다.
238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