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4page

"우린 산사람이다" 함정 학살 1949년 1월 3일 무장대 복장으로 위장한 경찰이 제주읍 도평리에 들이닥쳤다. 경찰은 "우린 산사람이다. 우리에게 협조하고 식량을 제공하라"고 말했다. 일부 주민들이 그들의 정체를 알아채고 저항했지만, 경찰은 주민들을 학살했다.
234page

일제의 잔재 고문 경찰은 일제 때 배운 고문 기술을 해방된 동족에게 그대로 시행했다. 거꾸로 매단 채 곤봉으로 때리거나 심지어 고환을 찔러 죽이기도 했다. 근거도 없이 무조건 "사실대로 말하라"며 전기고문과 물고문을 수시로 자행했다.
234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