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page


101page

삼군신 찬 - 이은상 헌시 여기 자유의 제단에 피의 제물이 되신 세군신을 보라. 그들의 짧은 인생을 바쳐 조국과 함께 영원히 살았다. 거룩한 우리 국토를 전쟁터로 만든 악랄한 공산도배 그들과 싸우며 피로써 물들인 가장 치열했던 백마고지 한 줌의 성한 흙이 없고 한덩이 둥근 바위가 없이 그토록 처절했던 포성과 포연 속에 쓰러진 젊은 혼들이 오히려 조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울며 비나니 아- 거룩하여라 아름다워라 그들의 희생과 높은 뜻이여 우리도 그 충성 그 신념 본받아 거기서 새힘을 얻어 그 힘으로써 통일을 이룩하고 조국의 앞날을 바로 잡아 천추만대에 부끄러움 없는 영광된 역사를 지으리라.
101page

강제동원 노동자 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