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age

수성(修誠) 마을 유래 조선시대 밀양박씨가 입촌마을을 형성하여 가락골이라고 불러오다 조선시대 이퇴계 선생의 처가(김해허씨)곳인 이 마을에서 향유들과 어울려 시문강론 하다보니 마을 이름을 뜻도 있고 부르기 쉬운 수성(修誠)으로 이름하여 오늘날까지 부르고 있다. 나이 많은 사람들은 수징이라고 부르기도 하며 또한 마을 전체를 가락골, 큰동네, 새터, 중몰 네담으로 나누어 부르기도 한다. 밀양박씨가 대성을 이루고 있으며 삼태바구(지석묘)의 영험으로 천석지기 큰 부자와 인물도 많이 배출되었다는 전설도 있는 마을이다.
2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