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4page

대정지서 옛터 추모.표지석 바로 이곳은 대한민국 건국을 저지하기 우하여 1948년 4월 3일 새벽 무장폭도가 습격 근무 중이던 경찰 1명이 총탄에 맞아 숨진 곳이다. 5월 20일밤, 9연대를 탈영한 41명이 지서경비 지원을 위장, 기습하여 경찰관 등 5명을 살해하고 2명에게 중상을 입혔다. 이어 21일 오전 폭도도 기습 칼빈총 2정을 탈튀하고 대정지서로 사용하던 보성향사를 불태워 버린 바로 그 자리다. 아픈 역사가 다시금 되풀이 되지 않기 위해 순직한 경찰관들을 추모하고 후세에 애국심을 고취시키기위해 지나간 역사의 진상과 당시의 상황을 영구히 기록해 놓기 위해 그 때 그 자리에 추모 표지석을 세우는 바이다. 2015년 3월 13일 제주 4.3 정립연구.유족회
174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