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4page

여기 우리민족의 강렬한 조선독립의 함성이 메아리친 역사의 고장 1919년 기미년 4월 3일, 일제의 서슬 시퍼런 총칼 앞에 누구도 굴하지 않았다. 주기용, 이부근, 김일성, 배종인, 배건수, 이동개, 정운조, 문석주, 김병화 그리고 이 고장 웅동지역의 3,000여 애국지사들 그 애국심, 그 절개, 그 의기 영원히 겨레의 가슴속에 등불이 되리
74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