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5page

일본인의 사죄비 귀하들께서는 일본의 침략전쟁시 징용과 강제연행으로 강제노동의 굴욕과 고난중에 가족과 고향땅을 그리워하다가 귀중한 목숨을 빼았겼읍니다. 나는 징용과 강제연행을 실행지휘한 일본인의 한사람으로서 비인도적인 그 행위와 정신을 깊이 반성하여 이곳에 사죄하는 바입니다. 늙은 이 몸이 숨진 다음도 귀하들의 영혼앞에서 두손모아 용서를 바랄 뿐입니다. 1983년 12월 15일 전 노무보국회 징용대장 吉田淸治
245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