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0page

유림 파리장서 해설문 한국의 유림대표 곽종석, 김복한 등 137명은 파리만국평화회의 여러 대표들에게 글을 올리노니 하늘과 땅 사이에서 만물이 생장함에 있어 다함께 덕과 조화의 공을 입었지만 쟁탈의 틈 사이에서 강약과 대소의 형세가 나뉘는 동시에 군력을 남용해 인민을 혹사하고 사욕으로 나라를 절취하니 천하에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다 말입니까? 오늘에 이르러 하늘이 내린 위대한 인자와 시위를 받들어서 천하로 하여금 평화의 시대로 돌아가고 있는 이때 실제로 덕을 입지 못한다든지 원한에 공변된 의논을 듣지 못한다 하더라도 이것이 어찌 여러분이 우리에게만 차별하는 것입니까? 우리 한국도 당당한 세계 각국 중에 하나입니다. 우리의 영토는 사천리요 인구는 2천만으로서 4천 년의 역사를 보전하는 동시에 반도의 문명국이라 듣고 있으니 세계 어느 나라도 우리의 존재를 무시하지는 못할 것입니다. 그런데 불행하게도 국위를 떨치지 못해 안으로는 일부 친일파들이 북새질을 하고 밖으로는 강적이 엿보면서 무력을 빙자하고 사지를 농락해 임금을 협박하고 인민을 자갈 물려 강제로 맹약을 작성하더니 이어 임금을 폐위시키고 나라를 빼앗아 우리 한국을 세계에서 말살한 것입니다.
170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