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고종의 잠저(潛邸)이며 흥선대원군의 사저였던 운현궁(雲峴宮) 고종의 잠저(潛邸)이며 흥선대원군의 사저였던 운현궁(雲峴宮) 고종의 잠저(潛邸)이며 흥선대원군의 사저이며, 한국근대사의 유적 중에서 대원군의 정치활동의 근거지로서 유서 깊은 곳이다. 흥선군 이하응이 왕실집권을 실현시킨 산실이자 집권이후 대원군의 위치에서 왕도정치로의 개혁의지를 단행한 곳이다.
[본문] 1394년에 태조 이성계가 세운 땅의 신, 곡식의 신에게 제를 올렸던 서울 사직단(서울社稷壇) 조선시대까지만 해도 성역이었던 일대는 일제강점기에 공원을 조성한다는 구실 아래 훼손되기 시작했는데 부지를 분할하여 학교를 신설하고 우회도로를 개설하였다. 사직단의 수난은 8 ·15광복 후에도 계속되어 1897년 고종이 황제가 되면서 ‘태사(太社)’ ‘태직(太稷)’이라고 높여 부르게 했던 사직단의 정문(보물 177, 건평 57.4 m2)이 1962년의 도로확
[본문] 조선시대 최대의 행궁(行宮) 수원 화성행궁(華城行宮) 화성 행궁은 정조가 아버지 사도세자의 능인 현륭원(顯隆園)을 참배할 때에 머무는 임시 처소이자 수원 신읍치의 관아로서 건립되었다. 1789년(정조 13) 사도세자의 능을 화산으로 이장하고 그곳에 있던 수원부를 팔달산 아래로 이전함에 따라, 수원부의 관아를 옮겨짓고 행궁의 역할을 겸하게 하였다. 1793년(정조 17) 화성유수부로 승격시키면서 이를 화성 행궁
[본문] 5대궁 탐사 5번째, 뼈아픈 역사를 지닌 경희궁 경희궁의 전신은 경덕궁(敬德宮)이었다 한일합방 즈음에 각궁궐의 건물들은 사방팔방으로 찢겨져나가고, 일본인 자제를 교육하는 경성중학교(옛 서울중고등학교)부지가 되버렸던 대궁 탐사 5번째, 뼈아픈 역사를 지닌 경희궁
[본문] 임진왜란으로 궁이되고, 퇴위당한 고종이 머물던 덕수궁그리고 고종즉위 40년 기념비 임진왜란으로 궁이되고, 퇴위당한 고종이 머물던 덕수궁그리고 고종즉위 40년 기념비 1592년 임진왜란이 일어나서 선조가 의주까지 피난갔다가 서울로 돌아와 보니 경복궁, 창덕궁, 창경궁이 모두 불타버려서 왕이 거처할 왕궁이 없어서 왕족의 집 중에서 가장 규모가 크고 완전했던 월산대군가를 행궁으로 삼아 왕이 거처하게 되었다. 1608년 2월에 선조는 행궁의
[본문] 오랫만에가본 벚꽃놀이,보트놀이하던 창경원에서 변한 창경궁 30년만에 가본 벚꽃놀이,보트놀이하던 창경원에서 변한 창경궁
[본문] 비정형적 조형미의 대표적인 궁, 세계문화유산 창덕궁 동아시아 궁궐건축사에 있어 비정형적 조형미를 간직한 대표적인 궁으로 주변자연환경의 완벽한 조화와 배치가 탁월한 점에서 1997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된 창덕궁을 찾아봤다.
[본문] 주말에 찾아간 조선의 정궐(正闕) 경복궁 서울에 온 첫주말 토요일에 조선의 정궐(正闕)인 경복궁을 찾아봤다. 예전에 가보았을때보다는 많이 복원이 이루어져있었다.
[본문] 경복궁 수문장 교대식 경복궁을 찾아갔다가 수문장 교대식을 볼수있었다.
 1